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방면 취약계층을 위한 마을주민과 단체의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북방면 장항리 ‘풀그리다펜션’(대표 오양곤)은 매년 펜션 수익금의 일부를 취약계층 후원을 위해 기부하고 있다. 올해 오양곤 대표는 600만 원 상당의 쌀(20kg) 100포를 기탁했다.

또한 홍천무궁화라이온스클럽(회장 박희원)은 북방면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을 위해 500만 원 상당의 보청기를 기탁했으며, 홍천한우사랑말 영농조합에서는 복지사각지대 소외계층을 위한 쌀(10kg) 20포를 기탁했다. 북방면 부사원리 최승태 전 이장은 50만 원의 후원금을 기탁해 연말연시 성금 릴레이에 동참했다.

최창화 북방면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이웃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도움을 주는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소외된 이웃을 위해 앞장서는 북방면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홍천뉴스 / 홍천신문 홍천지역대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